글쓰기를 다시 시작하다.

글쓰기를 멈췄다. 내가 내 글을 볼 때마다 내가 원하는게 너무 뻔히 보였다. 잘쓴 글이라 글의 요지와 의도가 잘 드러난 것이 아니라 트래픽에 고파 보였다. 보고 있으니 추했다. 때론 꼰대 같기도 했다. 뭔가 마케팅 그루 같은 것에 대한 환상이 있었나 보다. 좀 더 단백하고 솔직한 것을 생각하고 시작했던 글쓰기가 엉망이 되었다. 물론, 그냥 일기장 같은 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