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를 다시 시작하다.

글쓰기를 다시 시작하다.

Post Series: 주저리 주저리

글쓰기를 멈췄다.

내가 내 글을 볼 때마다 내가 원하는게 너무 뻔히 보였다. 잘쓴 글이라 글의 요지와 의도가 잘 드러난 것이 아니라 트래픽에 고파 보였다. 보고 있으니 추했다. 때론 꼰대 같기도 했다.

뭔가 마케팅 그루 같은 것에 대한 환상이 있었나 보다. 좀 더 단백하고 솔직한 것을 생각하고 시작했던 글쓰기가 엉망이 되었다.

물론, 그냥 일기장 같은 또는 낙서와 다름 없는 글을 읽는 사람이 몇명이나 되겠냐마는 트래픽에 고픈 모습은 여간 실망스러웠다.

글쓰기를 멈추다.

사실 방향을 잃은 것이 맞는 것일 듯 하다. 목적과 목표를 상실했다. 애매했다. 그리고 글을 쓸 용기를 잃었다.

다른 누군가의 글을 읽으며 눈살을 찌푸렸던 부분이 내 글에서도 보였고, 점차 내 이야기가 사라지는 내 글을 보며 썼던 글들의 임시 저장본을 삭제했다.

그렇게 꼴보기가 싫어진 거다.

글쓰기를 다시 시작하다?

어쩌면, 이건 관심병일지도 모른다. 그리고, 정체 모를 반복적인 심리상태일지도 모른다.

그래도 다시 쓴다.

그냥 소탈하게 쓰련다. 욕심내지 않으련다.

이제는 여러가지 기록을 편하게 남기고자 한다. 있어보이기 보다는 있는 그대로를 남기고자 한다.


삶과 일에 대한 여러가지 실험과 결과를 과감 없기 기록하고자 하는 목적만 남았다.

Gene.W.

W / 남편 / 아빠 / 마케터 / 커피덕후